이제서야 본 미생 ..

>

​​미생을 이제서야 봤다.​

>

​​대졸 인턴 셋이서장그래 정규직 전환을위해서 도울 때감동적이었다.​​

>

​​버텨라, 그리고 이겨라.​지금 나에게가장 필요한 말이다.​그래서 더 와닿나보다.​​

>

​​결국 정규직 안됐을 때…속으로 같이 울었다.​임시완이 정말 잘생겼구나해도해도 너무하구나 싶었다.​​

>

​이 장면만 열번은돌려봤을 거다.해피엔딩이라서 더 좋았다.​버티고 이겨내고 싶다.​너무 스스로 자책하지 말고그냥 덤덤하게.​길은 많고 길은 있다.시야가 좁을 뿐.​버텨라, 이겨라.​​​