영화 ‘침묵’ 관람 후기

>

영화 ‘침묵’ 보고 왔다.영화에 대한 어떤 정보도 없이 그저 친구가 예매했으니 따라왓! 하는 말에 쭐래쭐래 따라갔을 뿐이고.사실 최민식의 영화 속 이미지는 야비하고 악랄한 역에 고정되는 것 같아서 그냥 그런 느와르 영화나 심리 스릴러 정도겠지 라고 별 생각없이 봤다.

>

여주 둘, 박신혜와 이하늬는 상당히 상반된 모습을 보여준다.평소 박신혜는 실물 깡패란 얘길 듣고, 그리고 예능에서 본 이미지로 꽤나 호감을 가지고 있는 여배우인데 거의 민낯이라고 할 만큼 전혀 꾸미지 않고 나온다.솔직히 친구와 놀라며 ‘쟤 얼굴 엄청 나이들어 보여…’라고 했을 정도.이하늬는 극중 역도 가수라 이쁨을 마구 묻히고 나온다. 참 좋아하는 이미지의 여배우인데 주연급을 못한다는 게 좀 아쉬울 뿐.요즘 스릴러 혹은 추리 영화의 필수처럼 된 게 반전인데, 이 영화도 반전이 있다.다만 스토리상 대단한 반전은 절대 아니다. 누구나 예상할 정도의 반전이다.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정적 반전은 어마무시하다.영화의 초중반 조금 지루하다 싶은 스토리 전개에 아이씌..하다가 왜 그리 지루한지 알 것 같다. 마지막 감정선의 반전 때문에 필요한 과정인 듯 싶다.결국 눈물 찔끔하다 나온.기대없이 봐서 그런가 생각보다 ‘꽤’ 재밌었다.그럼에도 불구하고 평점이 좋지 않은데,아마도 남자들과 여자들의 평가가 무척 다르지 않을까 싶다.나도 첫 포스터나 제목과 등장 인물만 보고는 그저그런 액션 느와르나 심리 스릴러 정도로 생각했으니까.어떤 관점에선 무리한 반전 효과를 주기 위해 섣부른 결론을 계속 보여주다가 a의 결과가 아니라 b였어. 도 아니고 결국은 c야. 이런 식으로 산만하고 허술한 전개일 수도 있다.하지만 감정적 반전은 분명 그런 허술함에도 불구하고 꽤 괜찮다고 본다.이 영화는 남자 영화가 아니다.분명히 여성용 영화이다.그런 걸 알고 본다면 재밌을 것 같다.

>

보는 내내 ‘아이고 저런 썅년같은 딸년은 나같으면 내다 버리겠다’ 소리 나오는.